광고
로고

[광주광역시] 남구, 한국에너지 대상 ‘전국 TOP’ 차지

정부 주관 가장 권위 있는 평가에서 국무총리 표창

온라인팀 | 기사입력 2021/11/17 [12:13]

[광주광역시] 남구, 한국에너지 대상 ‘전국 TOP’ 차지

정부 주관 가장 권위 있는 평가에서 국무총리 표창

온라인팀 | 입력 : 2021/11/17 [12:13]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가 ‘2030 그린에너지 자립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취약계층 및 공공시설 등을 대상으로 전국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펼친 공로로 지방자치단체로는 유일하게 국무총리 기관 표창을 받았다.

 

17일 남구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1 한국에너지 대상 시상식’이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렸다.

 

한국에너지 대상은 에너지 산업발전과 효율 향상에 기여한 공공기관 및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에너지 분야 최고 권위의 정부 포상으로, 남구는 이번 평가에서 1위를 기록한 공공기관에 주어지는 국무총리 기관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정부 포상을 받은 배경은 정부의 에너지 정책 기조에 발맞춰 국가 에너지 효율 향상을 도모하고, 신재생 에너지 산업 발전에 기여했기 때문이다.

 

특히 오는 2030년까지 신재생 에너지 자립률 50%를 목표로 그린에너지 자립도시 조성사업을 추진, 지난 2019~2020년까지 관내에서 발굴한 에너지 취약계층 3,466가구를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 개선사업을 펼쳐 각 가정의 에너지 사용량을 20%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지난 2014년~2020년까지 연차별로 취약계층 1,360가구를 대상으로 전력효율 향상에 나서 저효율 조명 1만9,720개를 LED로 교체해 전기 사용량을 40%까지 줄이고, 저소득층 135세대에 단열과 창호, 노후 보일러 교체를 지원해 보편적 에너지 복지를 실현했다.

 

더불어 공공기관 에너지 효율화 차원에서 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공공기관 17곳의 조명 1만2,152개를 모두 LED로 교체하고, 동행정복지센터 3곳에 대기전력차단 시스템 설치 및 공공건축물 2곳에 그린 리모델링을 추진해 에너지 효율 향상을 도모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아파트 2,945세대에 지능형 전력량계 시스템 보급 및 479세대에 스마트 가스 계량기를 설치해 에너지 정보를 제공하고, 광주‧전남 최초로 공중전화 부스 182곳에 전기이륜차 공용배터리 충전부스 설치 사업을 진행하는 등 탄소 저감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왔다.

 

여기에 대촌동에 조성 중인 국가산단과 지방산단 2곳을 지난 2019년에 에너지산업 융복합 단지로 지정해 에너지 관련 특화산단으로 개발하고, 지난해부터는 한발 더 나아가 광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2곳의 산단을 스마트 에너지 산업지구로 개발하면서 정부의 핵심 에너지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병내 구청장은 “에너지 분야의 비전인 ‘남구 2030 그린에너지 자립도시’ 기본 계획에 따라 향후에도 에너지 분야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보편적 에너지 복지를 실현하고, 에너지 신산업 육성을 통해 활기찬 경제도시도 함께 구축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