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 가속화…운영기관 3곳 공모

중기·소상공인·비영리기관 대상 맞춤형 교육 제공…전문강사 900명 양성

김문기 | 기사입력 2021/04/08 [07:22]

과기부,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 가속화…운영기관 3곳 공모

중기·소상공인·비영리기관 대상 맞춤형 교육 제공…전문강사 900명 양성

김문기 | 입력 : 2021/04/08 [07:22]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충격에 대응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일자리 창출과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비영리기관을 대상으로 디지털전환 기초교육을 제공하기로 하고 운영기관을 선정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제1차 추경으로 신규 추진하는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의 운영기관을 8일부터 23일까지 공모한다며 7일 이같이 밝혔다.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은 ICT 분야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민간 부문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위해 총 900여 명의 디지털 전환 전문 강사를 양성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및 비영리기관을 대상으로 맞춤형 디지털 전환 교육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



이번에 공모하는 사업 운영기관은 일반 운영기관(2곳), 총괄 운영기관(1곳) 등 총 3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일반 운영기관은 전문강사의 모집 및 양성, 수요처 모집·관리, 수요처 대상의 디지털 전환 교육 제공 등 전반적인 디지털 전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총괄 운영기관은 일반 운영기관의 역할에 더해 디지털 전환 교육 커리큘럼 구성과 콘텐츠 개발, 사업 홈페이지 개발 등 디지털 전환 교육의 구성 및 인프라 구축 등의 역할을 추가적으로 수행한다.

 

협약 체결 이후, 5월 중순 이후로 디지털 전환 전문강사 모집 및 양성훈련, 수요처 모집 등을 거쳐 8월 경에는 본격적인 디지털 전환 교육이 제공될 전망이다.

 

이번 사업의 모집 공고문은 과기정통부(www.msit.go.kr) 및 정보통신산업진흥원(www.nipa.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IT 교육 분야의 급격한 고용충격에 대응해 일자리 창출과 연계한 디지털 전환 지원을 통해 고용증대와 디지털 전환 가속화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과기정통부는 전 사회적인 디지털 전환 확산을 위한 전문인력 육성 및 저변 확대 등의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