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보쌈-운명을 훔치다' 이재용 vs. 김태우, 폭발적 연기로 팽팽한 긴장 만들어낸 연기 장인

김문기 | 기사입력 2021/06/11 [14:38]

'보쌈-운명을 훔치다' 이재용 vs. 김태우, 폭발적 연기로 팽팽한 긴장 만들어낸 연기 장인

김문기 | 입력 : 2021/06/11 [14:38]

 

MBN ‘보쌈’ 이재용과 김태우가 “등장만으로도 공기가 달라진다”는 시청자 호평을 얻고 있다. 때론 무게감을, 때론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며, 클래스가 다른 연기가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기 때문. 

 

MBN 종편 10주년 특별기획 ‘보쌈-운명을 훔치다’(극본 김지수·박철, 연출 권석장, 제작 JS픽쳐스·이엘라이즈/이하 ‘보쌈’)에서 뼈 있는 수싸움을 벌이며 팽팽하게 대치하고 있는 이이첨(이재용)과 광해군(김태우). 표면적으로는 임금과 신하의 관계이지만, 대북의 수장 이이첨의 권력은 마치 “허벅지보다 굵은 종아리”와도 같았고, 광해군은 왕권을 지키기 위해 노심초사중이다.

 

지금까지 두 사람은 은밀하게 쥐고 있던 각각의 패를 잃었다. 수경(권유리)을 이용해 이이첨을 ‘역모’로 몰아내려던 광해군의 계획은 비리 증좌로 김개시(송선미)를 움직인 이이첨으로 인해 실패했다. 명나라의 도움을 받아 진짜 ‘역모’를 준비했던 이이첨 역시 명나라에 보낼 서신을 바우(정일우)가 가로채는 바람에 심장을 졸였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 말미, 광해군은 연흥부원군 김제남의 손자 ‘김대석’, 즉 바우의 신원 복권시켜 이이첨을 낚기 위한 미끼로 사용하려는 새로운 속내를 드러냈고, 무과 별시 중 그의 의심스런 움직임을 눈치 채고, 김자점(양현민)에게 무언가를 지시했다. 하지만 결국 바우는 그를 없애려는 이이첨의 계략에 의해 조총에 맞고 쓰러졌다.

 

앞서 공개된 13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20604366)을 보니,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권력 전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배후가 있는지 반드시 밝혀내시오”라는 광해군과 세자의 대리청정이란 새로운 패를 꺼낸 이이첨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보이지 않는 치열한 수싸움을 이어가는 두 권력자의 끝에 어떤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주고 받는 눈빛만으로도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하는 이 정치 서사의 중심엔 이재용과 김태우의 폭발적 연기가 있다. 카리스마가 먼저 떠오르는 배우 이재용은 차분한 목소리와 감정을 절제해 속을 더 알 수 없는 얼굴로 이이첨의 묵직한 존재감을 표현하고 있다. 특히 눈빛만으로도 상대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힘을 드러낼 때면, 등골이 서늘해질 정도다. 신경질적이고 예민한, 그리고 왕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자식도 외면할 수 있는 비정한 광해군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한 건 김태우의 차원이 다른 연기다. 허울뿐인 왕권을 어떻게든 사수하려는 욕망의 두 얼굴을 리얼하게 그려낸 것. 이렇게 연기장인들이 극적 완성도를 높이면서, ‘보쌈’이 웰메이드 사극으로 호평을 이끌어내는 데 혁혁한 역할을 해내고 있다.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는 매주 토, 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본방송 시작 동시에 국내 대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가 OTT 독점 공개한다.

 

사진제공 = MB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