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컴백홈’ 유재석, “이영지 결혼하면 최초로 주례 서줄 것” 이례적 애정 표현!

김문기 | 기사입력 2021/05/21 [15:42]

‘컴백홈’ 유재석, “이영지 결혼하면 최초로 주례 서줄 것” 이례적 애정 표현!

김문기 | 입력 : 2021/05/21 [15:42]

 

KBS 2TV ‘컴백홈’ 유재석이 이영지의 결혼식 주례를 서겠다고 공표했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연출 박민정) 8회가 오는 22일(토)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여덟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하이라이트’ 윤두준-손동운과 ‘제국의 아이들’ 광희가 출연해 2세대 아이돌의 초심을 돌아볼 수 있는 ‘하이라이트’의 청담동 숙소에 돌아갈 예정. 이 가운데 유재석이 이영지에게 이례적인 애정표현을 한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영지는 본인의 결혼식 플랜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지는 “감사하게도 제 양 옆에 주례와 사회 봐주실 분이 계신다”면서 기약 없는 미래의 결혼식에 유재석을 주례로, 이용진을 사회자로 낙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유재석이 ‘예능 딸’ 이영지 앞에서 딸 바보 모드를 가동해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이영지의 주례 부탁에 한치의 고민도 없이 오케이를 외친 것. 이에 기대없이 떡밥을 던진 이영지 본인을 비롯해 현장 모두 놀람을 금치 못했다.

 

나아가 유재석은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만약 영지가 결혼을 하면 주례는 꼭 해주겠다. 지금껏 주례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데 영지만큼은 해줄 것”이라면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는 후문. 이 같은 ‘예능 아버지’ 유재석의 애정표현에 이영지는 감동을 직격탄으로 맞았다는 전언이다. 그도 잠시 유재석은 “(주례사 시작은) 영지야 잘 살아라. 월드컵 영지 파이팅”이라면서 02년생 이영지에게 최적화된 주례사를 구상해 폭소를 자아냈다고.

 

이처럼 훈훈하고 유쾌한 ‘예능 부녀’ 유재석-이영지의 케미스트리는 ‘컴백홈’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BS 2TV ‘컴백홈’ 8회는 오는 22일(토)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KB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