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뉴 스페이스 시대 선도할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한다

리더양성·대학생 현장교육 등 2개 신규사업…실무교육 및 실험·실습 과목 지원

김문기 | 기사입력 2021/05/10 [22:37]

뉴 스페이스 시대 선도할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한다

리더양성·대학생 현장교육 등 2개 신규사업…실무교육 및 실험·실습 과목 지원

김문기 | 입력 : 2021/05/10 [22:37]

정부는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우주개발 수행 인력을 확보하고 우주산업 기반조성을 위한 다양한 우주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착수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뉴 스페이스 리더양성’ 및 ‘대학(원)생 현장교육’ 2개 신규사업에 착수한다고 10일 이같이 밝혔다.

 

사업 수행기관에 대한 공모는 지난 2월부터 진행됐으며, 4월 선정평가를 거쳐 한국과학기술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총 3개의 기관이 선정됐다.

 

▲ 과기정통부는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뉴 스페이스 리더양성’ 및 ‘대학(원)생 현장교육’ 2개 신규사업에 착수한다고 10일 전했다. 사진은 차세대중형위성 1호 발사체 접속 및 분리충격 시험 모습.(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



‘뉴 스페이스 리더양성’은 석사 학위 이상 소지자가 2년간 출연(연) 위성개발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며 도제식 실무교육을 받는 것으로, 위성시스템 엔지니어링이 가능한 최고급 전문인력 양성이 목표다.

 

3기에 걸쳐 기수마다 10명 내외를 선발하고, 사업 수행기관은 한국과학기술원 인공위성연구소로, 연 5억 원씩 6년간 총 30억 원의 정부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대학(원)생 현장교육’은 우주분야 전문 시설·장비 보유기관에서 대학에 실험·실습 과목을 지원하는 것으로, 고가의 시설·장비 및 전문가를 보유하기 어려운 대학에 관련 교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관별로 상·하반기 연 2회 과정을 교육하며, 실질적인 실습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과정당 학생은 15명 내외로 구성한다.

 

사업 수행기관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우주부품시험센터이며, 기관당 연 1억 5000만 원씩 5년간 총 7억 5000만 원의 정부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지원 대학은 사업 수행기관별로 수요조사를 거쳐 선정하며, 대학과 기관이 협의해 맞춤형 커리큘럼을 구성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 밖에도 위성 전주기 제작경험을 제공하는 ‘큐브위성 경연대회(한국항공우주연구원)’, 우주산업체 취업연계 ‘우주기술 전문연수(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 우주분야 ‘종사자 직무재교육’(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이상 사업 수행기관명) 등의 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뉴스페이스 시대에 대응한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 추진방안’을 마련해 우주 인력양성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우주개발의 패러다임이 뉴 스페이스로 전환되면서 민간의 우주개발 참여가 확대되고, 기업의 우주 전문인력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우주산업 발전의 기반을 마련하고 우리나라의 우주개발 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핵심 요소인 우주 전문인력을 더욱 적극적으로 양성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