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무협, '중국 젊은 층, 커피보다 달콤한 차 좋아한다'

온라인팀 | 기사입력 2021/04/13 [15:01]

무협, '중국 젊은 층, 커피보다 달콤한 차 좋아한다'

온라인팀 | 입력 : 2021/04/13 [15:01]
무협, '중국 젊은 층, 커피보다 달콤한 차 좋아한다'
<이 기사는 2021년 04월 14일 07시 00분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사의 제작 편의를 위해 미리 송고하는 것으로, 그 이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젊은 층도 커피보다 차(茶)를 즐기는 것으로 나타나 중국 음료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최근 유행하는 과일 차, 밀크티 등 다양한 종류의 차로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 청두지부가 14일 발간한 '중국 신(新) 차 음료 시장 발전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차(茶)가 즉석 제조 음료 시장의 절반 이상인 54%를 점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위 원두커피(38%)보다 16%P나 높은 수치다.

중국의 차 음료 시장은 2017년 44억 위안 규모에서 2020년 1천20억 위안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배달 문화가 급속히 발달하면서 2020년 차 음료 전체 매출의 4분의 1(284억 위안)이 배달로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차 음료 문화는 1990년대 초반 길거리 소형 점포에서 분말형 합성첨가물, 인공색소, 크리머 등을 사용해 제조하는 형태에서 1990년대 후반부터 더욱 대형화된 길거리 체인점에서 차 껍질, 통조림 과일, 시럽 등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바뀌었고 이때부터 차의 종류가 다양해지기 시작했다.

점차 중국인들의 소비력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2016년 이후에는 현대화 및 고급화된 대형 브랜드 위주로 찻잎, 생과일, 생우유 등 천연 원재료를 활용한 차, 과일 차, 밀크티, 과일 밀크티, 탄산 차 등 다양한 차가 유행하고 있다.

최근 중국 차 음료의 주요 소비층은 연령대별로 지우링허우(90년대 생)와 바링허우(80년대 생)가 전체의 80%를 차지했고 성별로는 여성이 68.1%로 남성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또한 계절에 따라서도 여름에는 녹차(40%), 겨울에는 홍차(45%), 봄·가을에는 사계춘차(28%) 등 소비하는 차의 종류가 달랐다.

차에 토핑을 올려 먹는 모습도 흔하게 볼 수 있는데 주로 치즈·우유·생크림 혼합 거품, 아이스크림, 크림, 요구르트 등 부드럽고 달콤한 종류를 선호했다.

고범서 무역협회 청두지부장은 "예부터 중국은 차를 즐겨 마시는 문화적 특성이 있어 커피보다는 차에 더 친밀함을 느끼고 이를 취향에 맞게 변형한 다양한 차 음료가 유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차 음료 시장은 포화한 한국의 커피 시장을 대체할만한 시장으로 우리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진출을 노려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끝)

출처 : 한국무역협회 보도자료

  • 도배방지 이미지

  • 무협, 중 쑤닝그룹 제품 컨설팅 개최·맞춤형 이커머스 진출방안 제시
  • 무협, '중국 젊은 층, 커피보다 달콤한 차 좋아한다'
  • 무협, '한-카자흐스탄 경제협력 세미나' 온라인 개최
  • 무협, '글로벌 스타트업 스쿨 3기' 데모데이 개최
  • 무협, '편리미엄'시대 코로나19 딛고 식기세척기 수출 '날개'
  •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