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이곳도 벚꽃은 지고 라일락의 향기가ㅡ

오세훈씨가 광화문광장의 기억 공간을 철거할까봐 걱정되어 올라왔다.

경기도민신문 | 기사입력 2021/04/10 [14:50]

이곳도 벚꽃은 지고 라일락의 향기가ㅡ

오세훈씨가 광화문광장의 기억 공간을 철거할까봐 걱정되어 올라왔다.

경기도민신문 | 입력 : 2021/04/10 [14:50]

 구희현 416교육연구소 이사장 © 경기도민신문


이곳도 벚꽃은 지고 라일락의 향기가

 

오세훈씨와 그 세력들이 서울시를 접수한 지금!

안산시민은 오세훈씨가 광화문광장의 기억 공간을 철거할까봐 걱정되어 올라왔다.

 

세월호 참사 7주기는 다가오고 진상규명은 요원한 데 가족들의 가슴은 타들어만 간다.

 

진상규명이 안된 이유를 설명하고 성찰하여 이제부터 제대로 시작하겠다는 사람을 찾으러 왔다.

 

모두 반성하고 겸손하겠다고 한다.

그러나 선택적 반성과 겸손은 사절한다.

 

희망고문의 또 다른 시작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희망을 소망하고 싶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박연숙의 정·말·일·걸
메인사진
집값 아무도 못 잡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