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고려대 노동대학원,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 위해 맞손‥ 이재명 “노동정책 전문역량 강화 계기돼야”

  • ‘노동이 존중받는 경기’ 실현 위해 경기도-고려대학교 노동대학원 업무협약
    경기지역에 적합한 노동분야 정책·사업 발굴, 전문성 있는 노동교육 추진 도모

  • 작성자 이선규기자 tt4857@naver.com
  • 단축URL http://me2.do/Fn85UO8Y
  • 작성일 20-02-10 18:44
  • 조회 372회
  • 댓글 0건

  •  

    경기도가 고려대학교 노동대학원이 손을 잡고, 노동실태조사와 정책연구, 노동교육, 전문인력 양성 등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경기’ 실현을 위한 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대엽 고려대학교 노동대학원장은 10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고려대 노동대학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재명 지사는 “자본주의가 가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요한 과제 중 하나가 바로 노동권 강화”라며 “이제는 노동자들의 조직역량을 확대해 자본과 균형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앞으로 새로이 등장하는 노동형태에 맞춰 조직적·정책적 대안들이 많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에 경기도는 노동국을 신설하며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시행 중이다. 이번 고려대 노동대학원과의 협약을 통해 노동정책에 관한 전문 역량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많은 협력과 도움을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복잡·다변화되고 있는 노동환경 변화에 발맞춰 고려대 노동대학원이 보유한 노동관련 연구 성과와 노하우,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 경기지역에 적합한 효과적인 정책·사업들을 발굴하고 전문성 있는 노동교육을 추진하는데 목적을 뒀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노동관련 현안에 대한 정보를 상시 공유하고, 경기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노동정책 개발과 정책연구, 노동인권 실태 조사에 공동으로 힘쓰기로 합의했다. 


    또한 경기도 및 공공기관, 도내 기업 및 노동조합, 도내 학교기관에서 활동할 ‘노동인권전문가’를 배출하기 위한 양성과정을 개발·운영하고, 노동인권강사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재교육 과정 운영에도 함께 힘쓰기로 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도내 노동관련 행정정보 제공과 인력·예산 등을 지원하고, 고려대 노동대학원은 학교가 보유하고 있는 인적자원과 정보 등을 공유하기로 약속했다.


    고려대 노동대학원은 1994년 설립 이후 25년 간 2,800여 명의 졸업·수료생을 배출한 노동교육 전문기관으로, 노사정최고지도자과정, 노사관계전문가과정 등 각종 교육과정과 학술행사, 연구사업 등을 활발히 수행 중이다.  도는 민선7기 들어 지난해 3월 도내 노동자 권익보호를 위해 ‘노동권익센터’를 개소한데 이어 같은해 7월 광역지자체 최초로 ‘노동국’을 신설하며 노동정책 역량 강화에 적극 힘써왔다.   


    이를 통해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생활임금 인상, 감정노동자 심리치유, 콜센터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노동인권교육, 노동상담 및 권리구제, 노동여건 실태 조사, 마을노무사제 등 다양한 정책·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경기 시흥시 정왕천로 397 203호   |   TEL: 031-439-0004   |   FAX: 031-601-8749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