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민세 개인전 《The Dream of Freedom》, 예술공간 봄 1전시실

  • 사회의 편견에 대하여, 그리고 삶과 죽음 사이의 경계에서 자유(自由)를 사유하는 김민세 작가의 첫 개인전

  • 작성자 이연종기자 lyjong1004@daum.net
  • 단축URL http://me2.do/5n6TDgJ9
  • 작성일 18-05-03 11:35
  • 조회 134회
  • 댓글 0건


  •  

    대안공간 눈의 예술공간 봄 전시실에서는 2018 년 5월 3일부터 김민세 작가의 개인전 ‘The Dream of Freedom’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김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으로, 이 시대 사회에서 느낀 개인의 철학적 사유를 담은 작품들이 소개된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며 제1부 ‘Prejudice: 의식의 자유’에서부터 제2부 ‘Desire: 욕망의 끝’, 제3부 ‘Death: 죽음과 삶의 경계’까지 이어진다.      


    김 작가 자신을 어항 속에 사는 관상용 금붕어로 비유하는 작가노트에서는, 사회의 구조와 편견에서부터 ‘자유로움(freedom)’를 추구하는 김 작가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김 작가의 작품 ‘천국’에서는 여러 마리의 금붕어들이 어항 밖으로 나와 자유롭게 헤엄치는 풍경이 그려져 있다. 그 밖에 수녀의 복장을 한 인물의 얼굴에 수염을 그려 넣은 작품은 오늘날 ‘남성다움’과 ‘여자다움’에 대한 편견과 그 틀을 깬 작가의 생각을 담고 있다.      


    또 한편에서는 죽음에 대한 철학적 사유가 전시에서 발견된다. 물은 이전부터 삶과 죽음 사이를 연결하는 매개체였다. 작가의 화면에서 물 위를 떠다니는 인물들과 신발들이 각각 발견되는 데, 이는 모두 죽음을 암시하는 도상으로 이해할 수 있다. 김 작가는 삶과 죽음을 하나로 연결하는 사유의 과정을 통해 우주의 원리와 ‘무(無)’의 상태를 상상한다. 전시는 5월 16일까지 이어지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마을기업 행궁솜씨가 후원한다. 5월 5일 오후 4시 ‘작가와의 만남’ 프로그램을 통해 작가와 관객들이 서로 만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이연종 기자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경기 시흥시 배곧3로 86 309호   |   TEL: 031-439-0004   |   FAX: 031-475-0123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