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명동 공시지가 3.3㎡당 6억…16년째 1위네이처리퍼블릭

  • 대한민국의 비싼땅
    국토부, 2019년 표준지 공시지가 발표

  • 작성자 김희천기자 abmw114@daum.net
  • 단축URL http://me2.do/FqwtjvY4
  • 작성일 19-02-12 16:29
  • 조회 95회
  • 댓글 0건
  •  

     

    서울 중구 충무로1가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 부지가 16년 연속 전국 최고 땅값 자리를 지켰다.
    12일 국토부에 따르면 2019년 1월1일 기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 부지의 공시지가는 ㎡당 1억8300만원으로 결정됐다. 전년(㎡당 9130만원) 대비 100.4% 뛰었다. 3.3㎡당 가격으로 환산하면 6억390만원이다.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는 상업용 토지로 169.3㎡ 규모다. 해당 필지의 공시지가는 309억8190만원이다.
    지난 1989년부터 2003년까지는 중구 명동2가 소재 우리은행 부지가 전국 최고 공시지가였지만 2004년부터 네이처리퍼블릭 부지가 1위 자리를 뺏은 뒤 16년째 최고지가를 유지하고 있다.

    전국 공시지가 상위 10위 필지는 모두 서울 중구가 휩쓸었다. 네이처리퍼블릭 부지에 이어 명동2가에 위치한 한 업무용 토지가 ㎡당 1억7750만원을 기록했다. 전년(㎡당 8860만원) 대비 100.3% 올랐다. 1위부터 8위까지의 필지 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약 100% 뛰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경기 시흥시 배곧3로 86 309호   |   TEL: 031-439-0004   |   FAX: 031-475-0123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