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편 토막살인]‘검찰 송치’ 고유정, 또 얼굴 가린채 ‘묵묵부답’ 일관

  • 기자들의 질문에 묵묵일관...
    유족들 "얼굴 들라"

  • 작성자 이효주기자 hyojoo0131@naver.com
  • 단축URL http://me2.do/GkQgwGFY
  • 작성일 19-06-12 14:19
  • 조회 201회
  • 댓글 0건
  •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검찰로 넘겨졌다. 고개를 푹 숙여 얼굴을 가린 고유정은 ‘남겨진 아이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으신가’ 등의 물음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12일 오전 살인 및 사체유기훼손은닉 혐의를 받는 고유정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이날 오전 10시경 동부경찰서 유치장을 빠져 나온 고유정은 검찰로 넘겨지는 과정에서 고개를 숙여 얼굴을 가렸다. 

    고유정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으신가’, ‘범행을 후회하시지 않으신가’, ‘얼굴 한번만 들어달라’ 등의 취재진의 말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네”, “죄송하다” 등 짧은 답변도 없었다.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오후 8시부터 오후 9시 16분경 사이 제주시 소재 펜션에서 전 남편인 피해자 강모 씨(36)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후 지난달 27일 오전 11시 30분경 펜션을 나올 때까지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했다.

    지난달 28일 오후 9시 30분부터 오후 9시 37분경 사이에는 완도행 여객선에서 시신 일부를 바다에 유기했다. 

    경찰은 체격이 작은 여성 고유정이 남성을 살해한 점 시신을 훼손한 후 옮긴 점 등에 의문이 있어 공범 연루 가능성을 수사했다. 다만, 공범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살해 혐의를 인정한 고유정은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하고 있으나 경찰은 고유정이 ‘계획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봤다. 

    경찰은 “현장에 비산된 혈흔 형태 분석 등을 토대로 종합한 결과 피해자가 수면제를 복용한 몽롱한 상태 또는 반수면 상태에서 (고유정이) 피해자를 흉기로 최소 3회 이상 공격하여 살해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범행 동기와 관련해선 “프로파일러 투입 결과, 피의자가 전 남편인 피해자와 자녀의 면접교섭으로 인해 재혼한 현재 남편과의 결혼생활이 깨질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등 피해자의 존재로 인해 갈등과 스트레스가 계속될 것이라는 극심한 불안 때문에 범행하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정신질환 여부에 대해선 “관련 기록상 고유정의 정신질환은 확인되지 않고 있고 범행 과정에서도 면밀한 계획과 실행이 확인되며 조사 과정에서도 별다른 이상 징후를 느낀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이효주 기자(hyojoo0131@naver.com)​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경기 시흥시 정왕천로 397 203호   |   TEL: 031-439-0004   |   FAX: 031-601-8749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