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문일답] 손혜원 "공직자로서 처신 신중 못했다? 그렇게 생각안해"

  • "내년 총선 안나와..박지원 물리칠 후보 있으면 도울 것"

  • 작성자 김희천기자 abmw114@daum.net
  • 단축URL http://me2.do/Fl3tnXqy
  • 작성일 19-01-20 12:56
  • 조회 72회
  • 댓글 0건

  • 자유한국당은 20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탈당하겠다고 밝힌 기자회견에 대해 "소문난 잔칫집에 먹을 것 없는 '맹탕 기자회견'이라며 의원직을 내려놓고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논평했다.

    한국당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고해성사는 아니어도 잘못을 솔직하게 시인하고 진솔한 사과를 할 것이라 기대했으나 고작 '탈당'을 한다고 했다"며 "당장 여론의 뭇매를 피해가고픈 민주당과, 이 사태를 모면하고자 하는 손 의원 간 모종의 거래로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몰아세웠다.

    김 원내대변인은 "도마뱀의 꼬리를 자르면 당장은 도망칠 수 있지만, 도마뱀의 꼬리는 다시 자라게 돼 있다"며 "홍영표 원내대표까지 기자회견에 참석한 것을 보니 '뒷배'를 단단히 봐주기로 한 모양이지만, 오늘 손 의원의 기자회견은 국민에 대한 기만이자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은 '공공의 이익'을 추구했다고 했지만 한 손에는 '적폐청산'을 외치고 다른 한 손에는 '적산가옥'이라는 사익을 챙겼다"며 "손 의원은 당장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고 조건 없이 검찰 수사를 받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일단 오늘 '손혜원랜드게이트 진상규명TF'에서는 '손혜원의 거짓말'을 주제로 팩트체크부터 하겠다"며 "부패방지법 위반 등 법적 문제도 차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일간
  • 주간
  • 월간









  • 경기 시흥시 배곧3로 86 309호   |   TEL: 031-439-0004   |   FAX: 031-475-0123   |   등록번호: 경기, 다50472   |   경기, 아51359   |   등록연월일: 2016년 02월 12일   |   발행인: 이선규   |   편집인: 이선규
  • Copyright ⓒ 경기도민신문 All rights rea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