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교육대전환를 위한 온라인 전국순회 4차 토론회!

경기도민신문 | 기사입력 2021/10/27 [10:01]

교육대전환를 위한 온라인 전국순회 4차 토론회!

경기도민신문 | 입력 : 2021/10/27 [10:01]

나들이를 제한하지만 아직도 교육에 대한 고민과 애증이 남아있어 듣고 배우며 생각했습니다.

오늘의 주제는 영유아 교육과 돌봄  공공성 강화였지요.

우리가 교육개혁운동을 하면서 초ㆍ중 ㆍ고 그리고 대학입시경쟁에 관해서 과도할 정도로 다루면서 갑론을박도

했습니다.

상대적으로 생애 첫출발을 하는 영유아교육에 대해서는 국가의 의무교육보다는 부모와 가정에 맡겨 놓고 기관들과 이해관계자들의 경쟁과 요구사항으로 방치한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누리과정 지원금을 박근혜씨가 자기가 공약하고 교육청과 지자체에 떠넘기면서 싸움이 크게 되었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는 우리는 영유아교육의 국가책임, 무상교육과 무상보육을 주장했고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통합, 즉 유보통합을 대안으로 이야기했습니다.

그러나 이해관계자들의 찬성과 반대는 지금도 진행중이어서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앞으로 대선과 지선이 있어서 공약화를 요구하기 위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관계기관이나 이해관계자들의 요구를 넘어서 영유아 중심의 교육과 돌봄차원에서 정책이 사회적 합의로 정리해야 한다는 데 오늘 참여자들이 공감을 했답니다.

 

오늘 발제자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영유아들의 완전한 무상급식. 교사들의 자질을 높이기 위해서 교사인건비를 국공립를 넘어 모든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적정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영유아 교육은 돌봄과 분리될 수 없습니다.

  © 경기도민신문



영유아보육법 등을 개정하여 제도의 개선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영유아가 어디서 태어나서 자라거나 ,어느 기관에 다니거나 부모의 경제적인 여건에 관계없이 격차없이

공평하게 질 높은 교육과 보육을 향유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교육개혁진영은 초중고 무상급식과 교육을 국가의 의무로 규정하여 실시하는 데 많은 시간이 걸렸습니다.

이제는 영유아의 무상교육과 무상보육의 실현을 단합된 힘으로 조기에 달성했으면 합니다.

지엽적이고 이해타산적인 일들이 영유아의 행복한 삶을 위해서 장애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우리나라는 2년 연속 최하위 출생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인구소멸은 국가소멸로 이어질 것입니다.

대안은 있습니다.

천문학적인 세금으로 도로와 철도, 아파트를 많이 확대한다고 답이 나올리 없습니다.

세금을 투자에 사용해야 합니다

아이를 잘 낳아서 잘 기르도록 잘 가르치도록  국가와 지역사회가 책임지면 됩니다.

영유아 교육과 보육 그리고 어린이와 청소년, 대학생들에게 돈을 아낌없이 써야 합니다

 

혹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연락하세요

아는 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 구희현 (416교육연구소 이사장)   ©경기도민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박연숙의 글로벌 대한국인
메인사진
우리가 이길 수 밖에 없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