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청년들의 주식 열풍, '기승전 경제'여야 하는 이유.

김문기 | 기사입력 2021/02/25 [11:07]

[이재명] 청년들의 주식 열풍, '기승전 경제'여야 하는 이유.

김문기 | 입력 : 2021/02/25 [11:07]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민신문

 전문 출처 :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청년들의 주식 열풍은 "역사상 가장 불평등한 불황"이라는 절박한 외침.. '기승전 경제'여야 하는 이유입니다>

 

마음이 급합니다. 파카라도 걸칠 수 있는 사람과 맨몸으로 추위를 견뎌야 하는 사람에게 코로나19의 칼바람이 같을 수 없습니다.

 

언택트 특수를 맞은 일부 IT기업들은 일자리도 연봉도 천정부지로 치솟고, 억대 연봉 개발자 모셔가기 경쟁이 이루어집니다. 반면, 한편에서는 택배나 배달 등 비정규직 일자리를 전전하며 당장의 생계를 해결하는 압도적 다수의 청년들이 있습니다.

 

그동안 청년들은 '존버'를 택했습니다. '엄빠찬스'가 없어 하루 몇시간씩 알바를 하면서도 도전의 끈을 이어갔습니다. 이제 그마저도 어렵게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카페알바를 하기위해 20대1의 경쟁율을 뚫어야 한다고 합니다. 소위 '눈높이'를 낮춘다 해도 상황은 다르지 않습니다. 코로나19의 쓰나미가 고용시장 자체를 삼켜버렸기 때문입니다.

 

병을 오래 앓을수록 회복도 오래 걸립니다. 설사 1~2년이 지나 경기가 회복되어도 한 번 벌어진 격차는 쉽게 극복하기 어렵습니다. 지금의 2030 '코로나 세대'는 어느새 신규 채용시장에 진입할 수 없는 ‘중고신인’이 되어버립니다.

 

최근 우리 청년들이 주식과 비트코인에 눈을 돌리게 된 것은 어찌보면 너무도 당연한 일입니다. 열심히 일해서 가족은 커녕 본인도 건사하기 힘든데 취업문 조차 급속히 좁아졌으니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입니다. 이런 사회는 지속가능하지 않습니다. 청년 문제는 단지 청년 문제로 끝나지 않습니다. 청년기에 벌어진 격차는 40대, 50대가 되어서도 회복하기 어렵습니다. 청년이 희망을 잃으면 장년은 여유를 잃고 노년은 빈곤해집니다. 

 

저성장이 청년실업, 저출산 등 모든 사회문제의 주 원인이고, 경제가 침체를 벗어나 지속성장이 가능해야 문제해결의 단초가 열립니다. 모두가 경제적 풍요를 일부나마 함께 누리고, 소비와 수요 확대를 통해 지속성장의 길을 가야합니다. 그리고 그 가장 유용한 수단 중 하나가 바로 지역화폐형 기본소득입니다.

 

늘 기본소득, 기본금융(대출), 기본주택 등 경제적 기본권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때로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기승전경제'를 외칩니다. 시간이 없기 때문입니다. 유례없는 불황과 불평등에는 유례없는 해법이 필요합니다. 우리에게는 더이상 과거의 제도나 관습, 사상에 얽매여 있을 시간이 없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